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iggy_one 이기원이 보고, 쓴 것들을 분류해 둡니다.


다시 생각하는이웃 의미 

<낭만적 이웃

갤러리 버튼 / 9.1-9.28 


경향 아티클 2013년 10월호

글 이기원


 현대인은 스마트폰 속의 누군가와는 손가락 하나로 쉽게 친구를 맺지만, 정작 자신과 붙어서 생활하는 이웃과는 가벼운 인사를 나누는 것조차 꺼린다. 이렇게 이웃의 개념이 시끄럽고 거슬리며 심지어는 두렵기까지 타인으로 변화한 요즘, <낭만적 이웃>이라는 다소 낯선 조합의 제목을 내건 전시가 갤러리 버튼에서 열렸다.


  사내의 전신사진과 그를 위해 제작된 의자로 구성된 정찬일의 <162cm, 배나온마흔두살남자가허리를펴고앉는의자> 과연 현대인들에게 주어진 것들이 진정 그들을 위해 만들어진 것인지 질문을 던진다. 전선에 앉은 참새를 인간으로 치환한 사진작업 <전선 위의 참새> 도시 곳곳에서 하염없이 흐느적거리는 바람인형을 주제로 영상 <스카이댄서> 선보인 전수현은 거리의 참새나 바람인형을 보듯 타인을 대하는 현대인의 실태를 풍자하며, ‘ 겹쳐 인쇄한 문승영의 <품는 글자> 우리가 자신과 타인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지 생각하게 한다. 아우슈비츠 생존자의 기억에서 비롯된 송문갑의 <이웃>시리즈와 베트남 출신 작가 끄엉(Phan Quang)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이 저지른하미마을 학살 사건 생존자와 자손들을 사진으로 담은 작업 <Mo>, <Tuong> 어떤 사건의 주체도, 객체도 아니지만 엄연히 그곳에 놓인 목격자 혹은 방관자로서의 이웃을 이야기한다.


 전시는 각기 다른 5인의 작업을 통해 지금까지 소외되어 낭만적 이웃 특정한 누군가만의 입장이 아니라, 우리 누구라도 놓일 있는 위치라는 것을 부제인 ‘Who is your neighbor?’라는 물음으로 축약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