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iggy_one 이기원이 보고, 쓴 것들을 분류해 둡니다.



짧은 리뷰 : 히만 , <절대, 지루할 없는>

아트선재센터 / 15.2.7 - 3.29


  전시는 내가 그간 관람했던 '화이트 큐브' 형태의 전시장에서 열린 어떤 전시보다도 폐허같은 느낌, 다시말해 '여기가 전시장이야?'라는 인상을 강하게 받았다. 2 전시장에 들어서서 마주하는 광경은 그야말로 '어수선함' 자체인데, 흔히 전시장 입구 벽이나 근처에 붙는 전시제목이나 서문 레터링도 없고 리플렛은 바닥 한켠에 쌓아져 있으며 얼핏 작품으로 보이는 것은 구석에 내걸린(그것도 뒤집어서) 붉은 현수막과 테이블 위의 냄비 두개, 그리고 곳에 모여있는 세개의 소화기 뿐이었다. 이처럼 작품들은 시각적으로 관객을 사로잡기 보다는 리플렛을통해 작품에 얽힌 작가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덕분에 6개의 기둥과 하나의 가벽 외에는 딱히 장애물이 될만한 어떤 요소도 없는 트인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관객은 리플렛을 지도삼아 '보물찾기' 하듯 전시장을 더듬어가며 작품과 만나게 된다



 전시장의 작품 대다수는 시각적인 접근보다는 리플렛의 텍스트를 통해 이해할 있는 개념적인 측면에서 작동하며 흥미로운 지점을 생산해낸다. 전시 서문 대신 쓰여진 단편소설 <절대, 지루할 없는>이나 그간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렸던 전시제목들로 조합된 텍스트인 <지난, >그리고 직전 전시의 흔적을 남겨둔 <안에, 네가 남아 있다>  다소 난해하게 느껴질 작업이지만 이를 퍼즐 조각 맞추듯 풀어가며 히만 청의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전시 제목처럼 지루할 없이 전시를 감상하게 된다특히 2015 1 1 이후 금지된 공공장소 실내흡연을'퍼포먼스' 작업 <연기가 (당신 눈에)들어간다> '예술' 이름으로 규정을 깨뜨린다면, <안전장치> 소화기 세개는 그동안 늘상 존재해왔지만 의식하지 못했던(혹은 본척 했던) 규칙을 작품의 영역으로 끌어들여 풍자와 조롱의 지점을 제시한다. 개인적으로 이번 전시는 지난해 같은 곳에서 열렸던 <6-8>전과 작동 방식이 유사하다고 느꼈다. <6-8>전이 '아트선재센터'라는 공간의 변주였다면, <절대, 지루할 틈없는> 전시장 내에서 벌어지는 작품과 각종 오브제를 통한 변주라고 있다.



<제작 기술>,변현된 파운드 오브제(2007 10월호 아트포럼), 26.8x13.4cm, 2015


< 세상 끝까지 (일시 정지)>, 퍼포먼스, TV 모니터, DVD, 2008


<지난, >, A1사이즈 포스터, 6000, 2015


<절대, 지루할 없는>, 전시 텍스트로 기능하는 단편소설. 초대장에 인쇄. 20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