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iggy_one 이기원이 보고, 쓴 것들을 분류해 둡니다.







짧은 리뷰 : <청춘과 잉여>

커먼센터, 14.11.20 - 12.31


 <청춘과 잉여>전은 사실 전시가 시작되기 전 포스터를 통해 공개된 참여작가 리스트와 전시의 제목만으로도 큰 관심을 모았다. 한데 모이기 힘들 것 같은 쟁쟁한 작가들이 다수 포진했고, 또한 이를 '청춘과 잉여'라는 제목을 통해 그간 미술계에서 좀처럼 조명받지 못한 젊은이들을 대표하는 키워드 중 하나인 ‘잉여'를 전면에 드러냈다는 점에서 흥미로우면서도 의미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 기대를 걸었다. 

전시는 애당초 기대치가 높았던 탓인지 아쉬운 부분들이 눈에 띄긴 하지만 실망스러운 수준까지는 아니었다. 각자의 시대를 대표하는(혹은 앞으로 대표할) 참여작가들은 역시 그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의미있는 작품을 선보였지만(특히 김영글의 <가장의 근심>이 가장 인상 깊었다), 이를 풀어내는 방식에서는 북서울시립미술관의 <타이틀 매치> 형식의 '단체 버전'이 연상되면서 전시 자체의 정체성에 대해 물음을 갖게 한다.

이러한 전시의 모호한 정체성은 어떤 측면에선 프로축구 ‘올스타전’의 양상과 비슷하다. 일반적으로 올스타전이 각 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선수들을 한데 모아 치르는 경기인 것 처럼, <청춘과 잉여> 역시 90년대~00년대 초반을 대표하는 작가 다섯(박찬경, 송상희, 안규철, 정연두, 박미나)과 00년대 후반~현재까지의 주목할만한 젊은 작가(이완, 이자혜, 김영글, 백정기, 이상훈)의 매칭을 통해 무척 화려한 작가리스트를 구축했으며, 각각의 작가들은 충실하게 자신의 영역에서 유의미한 작품을 선보였다. 

하지만 올스타전이 갖는 장점 이면에는, 그로인한 약점도 존재한다. 경기 자체의 승패가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이벤트성 경기다 보니, 관객 입장에선 막상 경기 자체의 긴장감과 몰입도는 떨어진다는 점이다. 이처럼 커먼센터의 이번 전시는 선명하고 화려한 작가 구성에 비해, 전시를 통해 말하거나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 다소 흐릿하고 뭉툭한 느낌을 주면서 관객에게 도달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긴다.


최초 업로드 : 2014/12/08 15:14


이완, <내일은 수수께끼>, 16대 TV에 1채널 HD영상, 21분 반복재생, 2012-2014

김영글, <다이아몬드가 될 때까지>, OHP필름 영사기 돌, 가변설치, 2014

정연두 & 백정기 <Air Pocket>, 양초 열전소자 물 유리 마이크 녹음기 송신기 안테나 라디오 혼합재료, 가변설치, 2014

박미나, <2014-Black>, 린넨에 유채, 각 27.3x27.3cm 총 55점, 20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