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iggy_one 이기원이 보고, 쓴 것들을 분류해 둡니다.






짧은 리뷰 :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 2014, <이불>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14. 9. 30 - 15. 3. 1  


글 이기원 


이번현대차 시리즈에서 이불 작가가 선보이는 작업은 작품 수가 다소 적게 느껴지는 아쉬움을 완전히 잊어버리게 정도로 강렬한 조형성으로 관객을 압도한다. <태양의 도시 II> 작품이 전시장의 일부를 차지하는 수준을 넘어 공간 전체와 결합하면서 관객을 작품 속으로 빨려들게 한다. 전시장의 입구는 단순한 통로나 문이 아니라 마치 SF 영화 차원이동 관문과 같이 완전히 다른 세계로 관객을 이끈다. 거울 소재로 바닥과 벽면을 둘러 수평으로 무한히 확장된 공간은 관람자를 압도하며 기이한 시각적 체험을 선사한다. 공간을 빠져나가면 마주하게 되는 작품 <새벽의 노래 III> 인위적으로 흩뿌린 연기를 통해 작품의 최상부와 전시장의 천장을 가리면서 <태양의 도시 II> 수평 확장을 수직으로 변주하며 여전히 관객의 시각을 장악한다. 이처럼 전시는 짧은 시간 동안 강렬한 시각적 체험을 가능케 하지만, 그만큼 작품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할 틈을 내주지 않는 듯해 아쉬움이 남는다.     


 <태양의 도시 II>, 2014

 

 <새벽의 노래 III>, 20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