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iggy_one 이기원이 보고, 쓴 것들을 분류해 둡니다.





'그림 같은' 영화, <셜리에 관한 모든 >


글 이기원


 지금까지 예술가나 어떤 작품을 소재로 삼은 영화는 다양한 방식으로 여러 관점에서 선보여왔다. 이는 위인전기식 구성으로 예술가의 삶을 담은 <프리다>, <취화선>, <진주귀고리를 소녀> 등에서부터, 작가 본인만을 다루기보다 예술가 주변의 누군가로부터 출발한 <팩토리 >, <> 같은 스타일로 나타나기도 하고, <선물가게를 지나야 출구>에서처럼 작가가 아예 감독과 주연으로 나서 영화를 자신 작업의 연장선상에 놓인 경우도 있었다. 그리고 비교적 최근의 <미드나잇 파리> 마치 예술가 종합선물세트처럼 시대를 통째로 옮겨 보여주기도 했다. 이렇게 지금까지 예술가를 다룬 영화들은 공통적으로 해당 예술가의 언급이나 출연이 필수적인 요소로 작용했다. 하지만 지금부터 이야기할 <셜리에 관한 모든 (이하 셜리)> 철저하게 에드워드 호퍼의 작품으로부터 비롯된 영화지만 그가 등장하지도 않고, 언급도 되지 않는다. 그래서 <셜리> 앞서 소개했던 영화들과 다른 방식으로, 나아가 어떤 영화를 보는 관점 자체에서 벗어나 바라봐야한다


 <셜리> 호퍼의 작품 13점이 바로 하나의 씬이 되어 13개의 씬으로 구성된다. 각각의 씬은 실사와 애니메이션이 절묘하게 결합되어 작품을 재현한다. 덕분에 영화는 문자 그대로그림 같은영상미를 통해 어느 순간을 정지시키더라도 하나의 작품으로써 손색이 없을 정도의 미장센을 보여준다. 감독은 호퍼의 작품으로부터셜리라는 당대의 무명 연극배우를 창조하여 이미지에서 비롯될 있는 상상력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각각의 씬은 원작의 제작년도에 따라 배열되어 시대와 배경을 라디오 뉴스로 전하며 시작되고, 1930~60년대 미국을 살아가는 무명 배우의 고민과 고독을 담아낸다



 일반적으로 영화는 어떤 현실을 재현하고 표현해왔지만 <셜리> 어떤 현실보다는 호퍼의 작품 자체를 재현하는데 주력하며, 다른 영화적 요소(스토리라인) 주석처럼 덧붙여진다. 이런 맥락에서 영화는 어떤 예술가와 그의 작품으로부터 만들어낼 있는 가장 세련되고 현대미술적인 방법으로 만들어져 영화와 비디오 아트의 경계에 대해 생각하게 하고, ‘그림 같음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고민하게 한다. 우리는그림 같다라는 말을 어떤 자연경관 어떤 현실을 보고 감탄하는 표현으로 흔히 사용한다. 하지만 이를 곰곰히 생각해 보면 우리가 자연경관을 그림에 끼워맞추려고 한다는 있는데, 사실 그림은 자연에 대한 모방 혹은 재현물인 것이 논의의 핵심이다. 아직까지 나는 '그림 같음'이란 표현에 대한 명확한 해답을 찾진 못했지만, 영화 <셜리>에서의 '그림 같음' 또다른 지점에서 논의를 연장한다. 영화 장면에서 느끼는 '그림 같음' 어떤 현실에 대한 감탄이 아니라, 현실로부터의 모방인 그림을 다시 스크린 속으로 재현했기에 느껴지는 '그림 같음'이다. 이런 맥락에서 '그림 같음'이란 감탄이 평소 쓰일때보다 영화에 대해 쓰일때 좀더 명확한 표현이 것이다. 그러므로 나는 영화가 예술가를 소재로 영화 리스트에 새로이 포함되는 것보다는 하나의 비디오 아트로써 바라보고 싶다.     


 <셜리> 분명매력적인영화다. 영상미는 두말할 것도 없고 지금까지 예술가를 다룬 영화와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예술가를 이야기한다. 하지만재밌는영화는 아니다. 13 가량의 씬이 92분의 러닝타임에 담기면서 각각의 씬이 늘어진다는 느낌을 지울 없고, 내용적 측면에서도 특별한 사건이나 변화가 없어 지루했다. 나는 중간중간 감기는 눈커풀과의 싸움에서 몇번이나 패배하고 의식을 잃었지만 이를 포함하더라도 영화는 새로운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다는 점에서, 지루한 예술영화로 잊혀질 작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